서  문

   동몽선습은 박세무(1487∼1554)가 중종 36년(1541)에 저술했으며, 박세무의 수사본(手寫本)으로 추정되는 동몽선습 맨 끝에 “신축중추화일소요자서(辛丑仲秋禾日逍遙子書)”라고 쓰여 있어 1541년 8월임을 알 수 있다. (이석호, [동몽선습 해제], 을유문화사, 1973. 참조)
  그 후 3년 뒤인 중종 39년(1544)에 이르러 간행되었으며. 동몽선습은 원래 박세무가 집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만든 것인데, 제자 문인 등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하여 왕세자는 물론 사림(士林)의 자제들이 몽학(蒙學)의 기초 교재로서 사용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조선 현종 11년(1670)에 노론의 영수 송시열(1607∼1689)이 동몽선습의 발문(跋文:꼬리말)을 쓸 정도로 조선시대 사림에게서 몽학에 유용한 교재로 인정받게 되었다.
  발문을 쓴 사람은 여럿 있으나 여기는 이이의 발문만 서문(序文)으로 올렸다.
  조선시대 사림들은 성리학적 윤리도덕을 중시하는 입장에서, 조정에서는 이상적인 왕도정치를 구현하고, 향촌에서는 삼강오륜의 풍속을 바로잡고자, 주자가례·소학·동몽선습 등을 보급했던 것이다. 궁실에서는 박세무의 제자인 노수신(1515∼1590)이 세자들을 가르치는 서연(書筵)에 참여하던 1580년 무렵부터 처음 소개하여 사용했으며, 송시열이 세자 교육을 담당했던 1670년 무렵을 거쳐, 영조 18년(1742)에 영조가 직접 쓴 서문을 붙인 동몽선습이 간행되면서 당당하게 국정 교과서로 자리하게 되었다. 고종 17년(1880)에도 세자에게 가르칠 교재 목록 가운데 동몽선습을 포함시켰다.
몽학의 교재로 동몽선습이 선택된 것은, 삼강오륜(三綱五倫)에 기초한 정치적 도덕관념과 학문적 숭유(崇儒)사상과 문화적 중화(中華)주의와 역사적 자존(自尊)의식 등에 기초했기 때문이다. 국가의 통치 차원에서 필요한 교화의 주요개념인 충효(忠孝) 등 오륜(五倫)의 유교사상이 평이하게 기술되었으며, 조선왕조가 기자조선 이래 문화적으로 뛰어난 민족의 나라라는 ‘소중화’의 자부심이 포함되어 있는 등, 동몽선습의 내용이 조선시대의 정치사회적 정서와 잘 부합했던 것이다. 곧, 소중화의 일원으로서의 ‘나’라는 자기인식은 중화문명의 핵심인 오륜을 실천해야 하는 당위성(當爲性)으로 이어져서, 경학(經學)의 요점인 유교윤리가 인간이 지켜야 할 보편적인 윤리임을 증명함과 아울러, 학습자에게 소중화 의식을 형성시켜 유교윤리를 자발적으로 지켜나갈 수 있도록 책무를 부여했던 것이다.
  차제에 윤리의식을 회복하기 위해 사자소학과 격몽요결, 명심보감을 게재하고 이 동몽선습도 포함함은 삼강오륜에 대하여 더욱 명료하고 쉽게 학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