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

혼  례 ( 婚  禮 )

◎  육례(六禮)라 하여 다음의 절차를 갖추는 것이 원칙이다. 육례(六禮)는 다음과 같다.
     ○  납채(納采) :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사주단자(四柱單子)를 보낸다.
     ○  문명(問名) : 양가에서 서로 이름을 묻는다.
     ○  납길(納吉) :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혼인 승낙을 통지한다.
     ○  납징(納徵) : 신랑집에서 신부집으로 청단홍단(폐백)을 보낸다.
     ○  청기(請期) : 신랑집에서 혼일(婚日)을 정하여 신부집에 가부(可否)를 묻는다.
     ○  친영(親迎) : 신랑이 신부를 맞는 예식을 올린다.

◎  청혼(請婚), 허혼(許婚)
     구례(舊禮)로는 남자측에서 혼인의 의사가 있는 상대방에게 직접 청혼하지 않고 중매자에게 서면으로 중매를 청하였다.

◎  사성(四星→四柱)
四星書式(사성서식)

 사성(四星)은 사주(四柱)라고도 한다. 쌍방에서 혼인에 합의하면 신랑측에서 사성(四星)을 보낸다. 四星이란 신랑의 생년월일시를 말하는 것으로서 우측과 같이 쓴다.
※ 서식은 우측과 같이 간지(簡紙)를 7첩(疊)으로 접어서 가운데 칸에 쓴다.
※ 수결(手決) : 오늘날의 싸인하는 것과 같으며 성명은 신량의 성과 이름.

◎  사성(四星) 송서장(送書狀) 서식(신랑측에서 신부측에 보내는 서식)  

  업드려 편지를 받자오니 매우 감사하옵니다. 근간에 존체 만중하십니까 저의 자식 혼사는 이미 허락하심을 받았으니 저희 가문의 다행이며 경사이옵니다.
  가르치심에 따라 四星단자를 보내오니 결혼식 일자를 회시(回示)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四星, 涓吉 送書狀 서식은 여러가지로 말이 많으나 대표적인 것을 기록하였다.

 


◎  연길(涓吉)
     연길(涓吉)은 결혼일자를 정해서 보내는 것을 말한다. 산랑집에서 사성(四星)을 보내오면 신부집에서 결혼식 일자를 택일(擇日)하여 신랑집에 통지하는 것이다. 이 연길 서식도 쓰는 방식이 차츰 현대화되어 여러 종류가 있는데 예를 들어 다음과 같다.
오른 쪽에서 왼쪽으로 읽어야 함

◎  衣製
    연길서장(涓吉書狀)을 받은 신랑측에서는 신랑의 의복 길이와 품을 신부측에 알리는 의제장(衣製狀)을 보낸다. 그러나 요즈음은 대개의 경우 이 절차가 생략되고 직접 양복점이나 양장점에서 의복을 맞추게 되므로 설명을 줄인다.

◎   납폐(納幣)
      연길장(涓吉狀)과 의제서장(衣製書狀)이 끝나면 결혼식 전날에 신랑측에서 신부측에 신부용 혼수(의류)와 패물과 예장(혼서지) 및 물목을 넣은 혼수함을 보내는데, 이를 납폐(納幣)라 하여 일정한 격식이 있다. 남폐예장을 쓰는 종이는 한지(韓紙)를 길이 36cm, 폭 60cm정도로하여 아홉 칸으로 접어 양편을 한 칸씩 비우고 일곱 칸에 쓴다.
        예장(禮狀) 피봉(皮封)과 물목서식(物目書式)

◎   청첩장 예문

◎   혼수 봉송식(婚需 封送式)
      혼수를 봉(封)함에는 함에다가 백지를 깔고 먼저 예장(禮狀)을 넣은 다음에 의류(衣類는 백지를 7cm 정도의 폭으로 끊어 의류마다 중간을 봉하고 그 위에 품명을 쓴다)를 넣어 적색 옷감을 먼저 담고 청색 옷감을 그 위에 넣어 백지로 덮고 안에 담긴 옷감이 움직이지 아니하게 만들고 함을 닫는다. 그리고 보자기로 혼수함(婚需函)을 싸서 보낸다. 이 혼수품이 신부집에 이르면 대기했던 신부의 부친이나 친척 중에 수복(壽福) 많은 사람이 의관을 정제하고 정중하게 받는 법이다. 이상이 결혼식 전에 하는 절차들인데 또 신랑측에서 신부측을 위하여 마련한 물품 일체를 적은 물목(物目)은 근자에는 납폐일에 함께 보내는 경우가 많다. 이 때의 물목지(物目紙)는 피봉에 넣지 않고 병풍식으로 접는다.

 

 

◎   전안례(奠雁禮)·초례상(醮禮床)
    결혼식을 전안례(奠雁禮)라고 하는데, 납폐(納幣)가 무사히 끝나면 구식으로 신랑이 신부집으로 가서 다음과 같이 전안홀기(奠雁笏記=식순)에 따라 예식을 올린다. 이때 신랑은 성장(盛裝)에 사모(紗帽),관대(冠帶), 관복(官服),묵화(墨靴)를 착용하고 신부는 머리에 겹관(袷冠) 또는 화관(花冠)이라고 불리우는 [쪽두리]를 쓰고 연지를 찍고 사포(紗布)로 앞을 가리고 저고리는 황식비단, 치마는 홍색비단으로 만든 것을 입고 그 위에 활옷(袖衣)를 입는다. 수의(袖衣)는 소매((袖)가 넓고 옆이 터진 큰 옷인데 홍단으로 바탕을 하고 찬란한 문채로 수놓은 것이다.
    [ 초례상 설비도(醮禮床設備圖) ]

◎  초례상은 결혼식 때에 신랑 신부사이에 놓여지는 이른바 교배상(交拜床)을 말한다.

좀 다르네?

  ↗ 사진은 [안동 전통혼례]에서 훔쳐온 것이니 참조만
      하시오 !

전통혼례 홀기(笏記)

◎   우귀(于歸).현구고례(見舅姑禮)
      우귀(于歸)는 신행(新行)이라고도 하여 신부가 정식으로 신랑집에 들어가는 의식이다. 근래에는 결혼식 당일에 예식장의 폐백실(幣帛室)에서 신부가 처음으로 시부모를 뵈올 때에 올리는 대추나 건치(乾雉=말린 꿩고기)를 이용하여 폐백을 올림으로 대신하는 것이 보통으로 되어있다.(건치(乾雉대신 닭을 대용한다)
      현구고례(見舅姑禮)는 신부가 신랑의 부모(시부모)와 그의 친척에게 첫인사를 하는 의식으로 우귀(于歸)하는 날에 하는 것이다. 이 때 신랑의 직계존속에는 4배(四拜) 기타는 한 번씩 절한다.
      재래식으로는 대청에 자리를 만들고 병풍을 치고 시아버지는 서편에, 시어머니는 동편에 앉은 후 폐백상를 차리고 절을 하는데, 시조부모가 생존하여도 시부모부터 먼저 뵙고, 다음에 시조부모를 뵙게 되어 있으며 그 외는 촌수와 항렬(行列)에 따라 차례로 인사를 드린다.(집사자의 왼편(左)가 西, 오른쪽(右)가 東이다)
참고 : 傳統 婚禮의 意義와 節次

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