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

            관  례 ( 冠  禮 )      도산예절원에서

   관례는 옛날에 어린이가 성인(成人)이 되었음을 상징(象徵)하기 위하여 남자에게는 상투를 틀어 갓(冠巾)을 씌우고, 여자에게는 쪽을 찌고 비녀를 꽂아주는 의식(儀式)으로 일종 성년식(成年式)이다.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에 보면 이 관례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本朝五禮儀 文武官冠 告祠堂 戒賓 宿賓 賓主分階 初加笠子 團領條兒 再加沙帽 團領角帶 三加幞頭 公服 三加酌酒字之 並有祝詞 冠畢見祠堂 見尊丈禮賓 並如儀

  ◎  관(冠 → 冠禮)
       1. 시기 : 15세부터 20세 사이에 정(正)월달 중에서 날을 정하여 행하면 된다.
       2. 계빈(戒賓) : 주인의 친구 중에서 어질고 예범을 잘 아는 이를 빈(賓=主禮)으로 모신다.
       3. 고우사당(告于祠堂) : 3일 전에 조상의 위패(位牌)를 모신 사당에 고(告)한다.

               사당(祠堂)에 고(告)하는 글
維歲次干支  干支朔  干支  孝玄孫(繼曾祖以下之宗隨屬稱)
某敢昭告于
顯高祖考某官府君
顯高祖妣某封某氏  之子 年漸長成 將以 日 加冠於(若宗子自冠則去其字)謹以 酒果用伸 虔告謹告

○년 ○월○일 현손(고손) ○는 감히 밝게 고하나이다. 고조부, 고조비(창호,본관)○의 아들 ○는  나이가 점차 성장하여 관례를 행하고자 합니다. 삼가 맑은 술과 과일로 정성껏 차리고 삼가 고하나이다.

       4. 진설(陳設) : 관례를 행할 장소를 정하고 기구를 배설(配設)한다(服裝,酒果)
       5. 초가(初加) : 머리를 올려 상투를 틀고 심의(深衣)를 입고 머리에 관(冠)을 씌우고 성인(成人)이 될 것을 당부하는 축사(祝辭)를 한다. (잘못된 구문으로 생각되는 부분을 파란 색으로 수정함)

               초가(初加)에 읽는 축사(祝辭)
吉月命日 始加元復 棄爾幼志 順爾成德 壽考維祺 以介景福
令月吉日 始加元復 棄爾幼志 順爾成德 壽考維祺 以介景福
(좋은 달 착한 날에 처음으로 원복(元服)을 입히나니 의 어린 뜻을 버리며 의 이룬 덕(德)을 순케하고 오래도록 삶을 상서롭게 하여 큰 복을 누리소서)

       6. 재가(再加) : 어른의 출입복(出入服)을 입히고 머리에 폭자(幅子)를 씌운 다음 모든 언동(言動)을 어른답게 할 것을 당부하는 축사(祝辭)를 한다.

               재가(再加)에 읽는 축사(祝辭)
吉月命辰 乃申爾服 謹爾威儀 淑愼爾德 眉壽永年 享受遐福
吉月令辰 乃申爾服 敬爾威儀 淑愼爾德 眉壽萬年 永受胡福
(좋은 달 좋은 때에 옷을 거듭하노니 의 위의(威儀)를 삼가케 하고 의 德을 맑게하여 오래오래 삶을 누리도록 하여 큰 복을 받으소서)

       7. 삼가(三加) : 어른의 예복(禮服)을 입히고 머리에 복두(幞頭)를 씌운 다음 어른으로서 책무(責務)를 다할 것을 당부하는 축사를 읽는다.

               삼가(三加)에 읽는 축사(祝辭)
以歲之正 以月之令 咸加爾服 兄弟具在 以成厥德 黃耉無彊 受天之慶
以歲之正 以月之令 咸加爾服 兄弟俱在 以成厥德 黃耉無彊 受天之慶
(해의 처음과 달의 길함에 옷을 다 입히나니 형제가 함께 있어서 그 덕을 이루어서 한없이 오래도록 하느님의 경사를 받으소서)

       8. 초례(醮禮) : 술을 내려 천지신명(天地神明)에게 어른으로서 서약(誓約)을 하게하고 술마시는 예절을 가르친다.

               제사(祭祀)에 읽는 축사(祝辭)
旨酒旣淸 嘉薦令芳 拜受祭之 以定爾祥 承天之休 壽考不忘

좋은 술이 이미 되었으니 좋은 때를 이용하여 절하고 받으며 제(祭)지내어 의 상서로움을 정하고 하느님의 아름다움을 이어서 오래 삶을 잊지 마소서)

       9. 관자(冠子) : 이름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항시 부를 수 있는 자(字)를 지어준다.

               字를 부를 때의 축사(祝辭)
禮儀旣備 令月吉日 昭告爾字 爰字孔嘉 髦士攸宜 宜之于嘏 永受保之

예의를 이미 갖추었으니 착한 달 좋은 날에 너의 자(字)를 밝게 고하노니 이에 字를 매우 아름답게 여겨 빼어난 선비에 마땅하나니 복됨에 순응하여 길이 받아 보전하소서.

       10. 견우회장(見于會長) : 어른으로서 사당(祠堂)에 재배하고 웃어른들을 찾아 뵙고 인사를 올린다.

               祠堂에 참배할 때 主人이 읽는 고사(告辭)
之子今日冠畢 敢見(현)

누구의 아들 ○○는 오늘 관례를 마쳤기 감히 알현합니다.

  ◎  계(笄 → 笄禮)
      여자의 나이 15세가 되면 비록 혼인을 정하지 않았더라도 역시 계례(笄禮)를 치른다고 되어 있으나 일반적으로 혼약(婚約)이 성립되었을 때 계례(笄禮)가 行해진 것 같다. 이때에는 계자(笄者)의 어머니가 주장이 되어 친척 중에서 어질고 예법을 아는 부인을 계빈(戒賓)으로 정해서 계례(笄禮) 전날 데려가 유숙(留宿)하게하여 예(禮)를 행한다. 방법은 남자의 관례와 거의 비슷하고 다만 남자가 상투를 틀고 관을 쓰고 반면 여자는 머리를 올려 쪽을 찌고 비녀를 꽂는 것이 다를 뿐이다.
   그리고 남자에게는 자(字)을 지어주는 대신 여자에게는 상호(常號)를 지어준다.
   이 관례가 근세(近世)에 와서는 우리 민속(民俗)에서 사라져 버렸는데 그 까닭은 갑오경장(甲午更張) 때의 단발령(斷髮令)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 단발령(斷髮令)으로 상투가 없어지게 되자 갓 대신 모자를 썼고 교육의 보급과 외래사조(外來思潮)의 영향으로 조혼(早婚)의 폐단이 없어짐에 따라 이 관례는 혼례에 포함되어 행해졌기 때문이다.

  관례·계례 절차

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