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

        喪  禮  ( 상 례 )  개략보기

  우리나라는 고래로 관(冠)·혼(婚)·상(喪)·제(祭)의 예(禮)가 복잡하고 까다로우나 그 중에서도 상례(喪禮)가 가장 까다롭고 소위 예론(禮論)도 많았다. 아직도 초상 상례 때 집사분정(執事分定), 즉 호상(護喪), 축(祝), 사서(司書), 사화(司貨), 조빈(造殯), 돈장(敦匠), 일직(日直)등을 정하여 상사 전반을 집행하고 있는 것을 가끔 모격하는데 실제는 대개 형식화되고 말았다. 그러나 상례란 엄수(嚴修)해야 할 인륜대사인 만큼 기본적인 예법과 절차는 지켜야 하는 것이니 여기에 그 대강을 추려서 현실에 맞추어 간략하게 설명코저 하는 바이며, 주로 부모 상의 경우를 중심으로 하였다.

◎ 初 終 ( 초 종 )
  환자의 병세가 위독하여 회춘의 가망이 없다고 판단될 때는 가까운 친족에게 통지하고 주위를 조용히 하여 근신하고 환자의 의복을 평상복 중에서 깨끗한 것으로 갈아 입힌다.
  유명(遺命)이나 유언(遺言)이 있으면 이를 기록하거나 녹음으로 수록하여 보관토록 한다. 례론(禮論)에 운명함에 있어 남자는 [不絶於婦人之手(부절어부인지수)]하고 부인은 [不絶於男子之手(부절어남자지수)]라 했으니 즉 남자는 여자의 손에 운명을 아니하고, 여자는 남자의 손에 운명을 아니하는 것이 예법(禮法)이라 하였다.

◎ 收 屍 ( 수 시 )
  운명(殞命)이 확인되면 눈을 감게하고 시체의 머리를 북쪽으로 가게하여 부르게 눕히고, 두 손을 배위에 모아 부드러운 천(布)으로 묶고, 머리는 바르게 비트러지지 얺도록 괴이고, 발은 바로 세게 묶고, 귀와 코를 풀솜이나 탈지면으로 막는다. 홋이불로 시신을 머리까지 덮고 병풍으로 가리고 촛불을 밝히고 향을 피우고 호곡(號哭)하는 것이 전래(傳來)의 예법이다. 수시(收屍)를 습(襲)이라고도 한다.
  사전에 수의(壽衣:殮衣)가 준비되어 있으면 소렴(小殮)의 일부(上下衣)를 이 때 입혀도 무방하다.

◎ 皐 復 ( 고 복 )
  고복은 초혼(招魂)이라고도 하여 고인(故人)의 속적삼(內衫)을 가지고 옥상이나 높은 곳에 올라가 왼손으로 옷깃을 잡고 오른손으로 옷 허리를 잡고 북쪽을 향하여8 휘두르며 고인(故人)의 성명이나 칭호 즉 "모봉모씨 복"을 3번 연거퍼 부르고 옷은 가져가가 시신 위에 덮는다. 수시와 초혼은 거의 동시에 한다. 초혼(招魂)이 끝나면 머리를 풀고 호곡(號哭)하는 것이 옛 예법(禮法)이다.
  상을 당하면 도시에서는 점포나 혹은 상가에 喪中표시를 하고 있는데 대문 위에 조등을 달고 상중(喪中)이라고 써서 표시한다. 기중(忌中)이라고 흔히 써서 붙이는데 忌字는 부모상의 [소심외기(小心畏忌)]라는 忌자이므로 수하인에 쓰면 망발이 되므로 상중(喪中)이라고 쓰는 것이 수상 수하를 막론하고 적당하다. 상주들은 세면이나 목욕을 않하며 원래는 [삼일불식(三日不食)]이라 하지만 육식강식(肉食强食)만 삼가 이음이나 죽 등으로 소식(素食)하는 것이 옛 법식(法式)이다. 그리고 의복은 운명 초혼 후에는 사치스럽지 않은 흰 옷에 흰 두루마기를 입되, 성복례(成服禮)까지 외간상(外艱喪)에는 왼편소매를 빼고 내간상(內艱喪)에는 바른편 소매를 빼고 주야로 장례시까지 곡을 그치지 않는다.

◎ 訃 告 ( 부 고 )
  상을 당한 사실을 일가친적 친지들에게 알리는 일을 부고라고 한다. 부고의 서식은 다음과 갖다.
  ※ 호상(護喪)은 장의위원장(葬儀委員長)에 해당하는 사람으로 고인의 면복(免服) 주손(胄孫) 또는 친족 중 고항자(高行者=門中어른)가 되는 것이 상례이나 관작이 있거나 명망이 있는 분이면 타성이라도 무방하다. 근래에는 호상 외에 사자(嗣子), 차자(次子), 손(孫), 친족대표(親族代表), 우인대표(友人代表)등을 부고에 열기하고 있으나 고례(古禮)에는 맞지 않는 일로서 부고는 호상이 내는 것이다. 상주가 직접 부고를 내는 경우는 위 예(例)의 부고서식(3)과 같이 하면 된다.

◎ 小 殮 ( 소 렴 )
  염습(殮襲)은 죽은 다음날(死之明日)하되 다음과 같은 수서대로 행한다.
  Ο 향탕수(香湯水=향을 삶은 물)를 만들어 얼굴을 비롯하여 전신을 닦는다.
  Ο 염의(殮衣)로 갈아 입힌다. 염의(殮衣)는 수의(壽衣)라고도 하며 망안(亡人)이 입는 옷을 말함이니 가세에 따라 무명이나 명주(絹布)로 만든 상하의심의(上下衣深衣=속 적삼 바지 저고리) 또는 도포(道袍)로 되어있다. 염의로 갈아입히고 나면 버선(襪)을 신기고, 단임(端임)을 매고 행전(行纏)치고 요대(腰帶=허리끈)와 대대(大帶=도포의 끈)를 매고 한지(韓紙)나 마포(麻布) 즉 베로 만든 신을 신긴다. 머리에는 관(冠)이나 유건(儒巾)을 씌우고, 다섯 개의 작은 주머니에 손톱, 발톱, 머리털을 잘라 각각 따로 넣어 두었다가 대렴(大殮)때 같이 넣는다.
  귀와 코를 다시 막고 유시(柳匙:버드나무 숱갈)로 불린 쌀 세 숟갈과 엽전 또는 동전 세 닢을 만들어 준비하였다가 입 속에 세 번 떠서 넣는데, 쌀은 한 번 넣고 "천석(千石)", 두 번 넣고 "만석(萬石)", 세 번 넣고 "십만석(十萬石)이요" 라고 외치고, 또 엽전(葉錢) 또는 동전(銅錢)을 한 번 넣고 "천냥(千兩)이요", 두 번 넣고 "만냥(萬兩)이요", 세 번 넣고 "십만냥(十萬兩)이요" 하고 외친다. 이것은 망인의 저승길에 식량과 노자로 드리는 의식이다. 그리고 명목폭건(瞑目幅巾)으로 얼굴을 덮는다. 악수(幄手)로 손을 가리고 두골이 아래로 처지지 않게 솜을 한지나 마포로 싸서 턱 밑을 고이고 발목도 앞으로 숙여지지 않게 위와 같이 괴고, 염(殮)이불(天衾과 地褥)로 시체를 싸고, 염포로서 시신을 묶는다. 시신을 묶는 일을 염(殮)한다고 하는데 그 요령은 다음과 같다.

  장매는 시신을 세로(종)로 묶는 것으로 그림 일·이와 일·이를 먼저 묶고, 가로(횡)매도 번호대로 연결하여 묶되 매듭을 짓지 않고 틀어서 꽂으며, 위로부터 아래로 차례 차례로 내려 묶는다.

  장매는 마포 전폭으로 하고, 가로매는 마포 전폭 三매 반폭一배로 하되 전폭의 양 끝을 반으로 점선처럼 갈라 일곱묶음으로 만든다.
  이와같이 시체를 염할 때 견포나 마포를 쓰는 것은 후일 유골의 보전(保全)을 기하는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다. 염을 할 때 사용되는 의류와 가구 및 명칭이나 제작법은 설명을 약하고 이와같은 작업은 원칙으로 대개 상주측 근친자들이 하며 내간상(內艱喪)에는 타인을 시키지 않는 것이 좋다.

◎ 大 殮 · 入棺 ( 대 렴 · 입 관 )
  운명 후 三日에 관을 시신이 있는 방으로 옮겨서 "棺이불"을 관 속에 펴고 "관요"를 깔고 "침(枕)"이라고 풋 솜을 넣어서 만든 벼개를 머리가 놓일 곳에 놓고 시신을 관 내에 넣어 "棺이불"로 시신을 싼다.(이상 大殮)
  이것이 끝나면 고인의 의복, 마포 등을 넣어 시체가 관 속에서 움직이지 않도록 한 다음, 천개(天蓋)라 부르는 관뚜껑을 덮고, 나무 못(木釘)으로 고정시키고, 유지나 멍석으로 싼 다음 묶는다.(이상 入棺)
  입관(入棺)이 끝나면 관 밑에 나무토막(흔히 횡대를 씀)을 깔고 실내에 관을 안치하고 병풍으로 가린다.

◎ 成 服 ( 성 복 )
  입관(入棺)이 끝나면 상주(喪主)를 비롯한 복인(服人=故人의 유복친)은 내의를 갈아입고 상복을 갖추고 성복제를 지내고 외인의 문상을 받는다.  유복친별 服 구분

◎ 殯 所 ( 빈 소 )
  시신의 안치에는 별도로 영좌(靈座)를 마련하는데 이를 빈소(殯所)라 하며, 실내에 병풍을 치고 그 앞에 교의(交椅), 제상(祭床), 향안(香案), 향로(香爐), 향합(香盒), 모사(茅沙) 등을 배설하고 상주는 조위에 응접한다.
  (註)  : 교의(交椅)→신위(神位)를 모시는 의자.
           제상(祭床)→제물을 진설하는 발이 높은 상.
           향안(香案)→향로와 향합을 올려놓는 소반.
           모사(茅沙)→작은 그릇에 깨끗한 모래(細沙)를 담아 그 중앙에 약간의 茅(띠풀)를 꽂는데,
                             모사(茅沙) 만드는 법은 제례 편에서 설명한다.

◎ 魂 帛 ( 혼 백 )
  혼백은 五색실로 만든 동심결(同心結)을 끼워 혼백함(魂帛函)에 넣어 모신다.
  혼백(魂帛)은 베(痲布) 한폭(全幅)과 길이 一척(尺)三촌(寸)을 쓰는데 이것을 一촌(寸)五분(分)씩 여덟 겹으로 접으면 남는 것이 一촌(寸)이 된다. 이것을 펴서 편리상 도표와 같은 운위를 정하여 아래와 같이 접는다.

1. 도표의 ①을 ②와 맞닿게 접음.
2. ③을 반등분하되 ③이 보이게 접어 ①의 뒷면으
    로 가게 접는다.
3. ④를 접되 ④가 보이게하여 ②의 뒤에가게 접어
    야 한다.
4. ⑤의 중간을 접되 ⑤가 속으로 들어가게 접어서
    ①의 뒷면에 가서 ③과 마주치게 접으면 ⑤는
    보이지 않게 된다.
5. ⑥과 ④가 서로 맞닿게 접으면 ⑥은 자연히 보이
    지 않게 된다.
6. ⑦은 접어서 ⑥의 뒷면에 붇이면 ⑦은 보이게
    된다.
7. ⑧을 ⑦과 맞닿게 붙여서 접어야 한다.
8. ④와 ⑥의 사이를 벌리고 가로(橫)의 윗변(上邊)
    을 一촌(寸)으로 접어 ④와 ⑥에 붙게 안으로 접
    어야 하며
9. ⑦과 ⑧의 사이를 벌리고 가로(橫)의 아래변(下
    邊)을 一촌 접어서 ⑦과 ⑧이 붙게 안으로 접고
    벌리기 전대로 접는다.
10. ⑨를 접되 ④의 아랫변(下邊)과 윗변(上邊) 접
     은 것을 싸서 꽂으면 된다.
11. 도표와 같이 위(上)를 백지로 표시하되 ⑧의 뒷
     면이 앞으로 가게 하는 것이다.

◎ 魂 帛 箱 ( 혼 백 상 )
  혼백상은 종이 三,四케를 부해서 밑바닥은 四方이 신척 六寸으로 하고, 높이는 五~六푼으로 하고 겉바탕은 六寸五分되게 한다. 앞에는 前이라 쓰고 뚜껑 한 복판에 손잡이를 만든다.

◎ 同 心 結 ( 동 심 결 )
  오색(五色)실을 신척 一尺五寸길이로 합해서 실가닥 한가운데를 손가락에 두 번 감아서 고리 둘을 매고, 다시 좌편 실가닥을 감아 위로 돌려서 좌편 고리를 내고, 우편 실가닥을 감아 위로 돌려서 우편 고리를 매고, 다시 좌편 실가닥을 감아 우편 실가닥에 얹어 우편고리 위로 꿰어 밑으로 돌려 한편 고리에 끼어서 잡고, 우편 실가닥을 잡아 좌편 실가닥에 얹어 밑에서 뒤로 돌려 위에있는 쌍고리 가운데로 끼어올려 좌편 실가닥 얺힌 사이로 끼어서 고르게 당기면 앞에는 정자(井字)가 되고 뒤에는 십자(十字)가 된다. 동심결원의 쌍고리 밑에 가죽을 끼어 맞도록 고른다.
  이렇게 만들어서 혼백상(魂帛箱)에 담는다.  도표보기

◎ 銘 旌 ( 명 정 )

◎ 功 布 ( 공 포 )

 

  공포라는 것은 삼베로 二尺(침척) 가량으로 하여 上은 대나무를 넣어서 삼노끈으로 양쪽을 달아 대나부 끝에 달고 상여 앞에 간다.도표보기

◎ 喪 服 ( 상 복 )  도표보기
  상복은 상주가 입는 의관으로서 제복, 굴건(屈巾=喪冠), 수질(首絰=喪服麻帶), 요질(腰絰), 등이 있는데 요즈음은 장의사(葬儀社)에서 수의(壽衣)등과 함께 모든 것을 만들어 팔고 있으며 그 제법(製法)은 도표를 참고하기 바람. 다만 상복은 복제(服制)의 경중에 따라 그 형식과 용포지(用布地)가 달라지는데, 참최(斬衰) 3년복에는 거친 삼베로 만들며 상복 아랫단을 감치지 않고, 재최(齋衰) 3년복에는 역시 보통 삼베를 쓰되 아랫단을 꿰맨다.
  그 후문(厚文)을 예문(禮文)에서 옮겨보면 "참최삼년(斬衰三年)에는 용지추마포위지(用至麁痲布爲之)하여 봉하변(縫下邊)하고, 대공구월(大功九月)과 소공오월(小功五月)에는 용초숙포위지(用稍熟布爲之)하고, 시마삼월(緦痲三月)에는 용초숙세포위지(用稍熟細布爲之)라 하였다.
  ◈ 首絰(수질) : 집과 삼을 섞어 꼬아 만든 머리띠.
     ※ 안상주는 수질 요질 지팡이(상장)만 사용하고 내간상에는 굵은 요질끈을 삼베로하고 외간상에는 노끈으로 한다.
  ◈ 喪杖(상장) : 상중에 짚는 지팡이로서 중복(重服)인 참최에는 죽작(대지팡이)를 쓰고, 제최에는 동장(桐杖)을
                        쓰는데 상원하방(上圓下方)이라 하여 윗부분은 둥글게 하고 아래 부분은 네모나게 다듬어 쓴다.
                        오동이 없을 때는 버드나무로 대신하기도 한다. 그리고 외간상에는 죽장을 쓰고, 내간상에는
                        버드나무를 쓴다.
  ◈ 行纏(행전) : 상복의 하나로 베로 만든 것인데 다리에 끼어 무릎 아래에서 매도록 되어있다.

◎ 屈 巾 ( 굴 건 )
  삼베를 머리에 맞추어 끊어서 양 끝을 맞추어 접고 한 가운데를 중심하여 왼편은 위로 접고 오른편은 앞으로 접고 합하여 위로 막아 접어 뒤집는다.  도표보기

◎ 喪冠 ( 상관 )
  상관은 속칭 "굴건"이라고도 한다. 삼과 짚으로서 굵기가 한줌 정도로 새끼를 꼬아서 상주 머리에 맞추어서 끝을 포개매고 양쪽에다 삼노끈을 침척(바느질 자)으로 二寸五分 정도로 달고 창호지 세겹을 부하여 거기에다 삼베로 길이 一尺三寸광은 一寸남짓하게 하여 (침적)부할 때 길이대로 세층이 나게 약간씩 겹쳐서 마른후에 한복판을 겹치고 양쪽끝에 가느다란 삼노끈을 굵은 테두리에 돌려 붙여 맨다.  도표보기
  이외에 장례날에 쓰는 운아(雲亞)와 공포(功布)라는 것이 있는데, 운아는 나무판자로 사방 三치(침척) 정도의 나무판자에 각각 앞뒤로 "雲" "亞" 자를 써서 나무에 달아 상여 앞에서 들고 가는 것이며, 공포는 삼베 二자(침척) 정도를 끊어 위는 대나무를 넣어 삼노끈으로 양쪽을 달아 대나무 끝에 달고 상여 앞에 간다.

◎ 喪服 裁斷法(상복 재단법)  도표보기
  상복은 치수를 주척으로 하는 것이다. 상주 몸에 맞추어서 하고 길이는 상주 신장에 따라 베를 어깨에 걸여 허리 밑까지 맞추어서 두 폭을 접어서 끊는다. 소매동 키길이에 맞추어서 두폭 끊는다. 연미는 길이를 침척으로 八寸가량 두 폭을 끊어서 합하여 놓고 위로 좌편을 二寸가량 내려서 우편으로 二寸을 비고 아래에는 우편으로 二寸가량 넣어서 죄편으로 二寸을 비여 上下베끝을 맞추어서 끊으면 네 폭이 된다. 대하척은 삼베를 상주허리에 돌려 맞추어서 반폭을 하여야 한다. 벽령은 삼베를 침척으로 一尺三寸가량 끊어서 길이로 삼푼쯤 접어 비여놓고 우편 일푼을 베광 반을 접어 드리고 좌편 일푼도 베광 반을 비여드려 우편폭을 접어서 가운데폭에 합하고 또 좌편폭을 그 주위에 합한 후 위에 남아있는 반광은 베길이 대로 세 겹으로 재봉한다. 부판 길이는 七寸가량 할 것. 식누 길이는 五촌 광은 三寸 소매 끝동은 베 반광을 소매동에 맞추어서 한다. 처음에 등줄, 소매등, 끝동을 붙이어 접되 끝동은 솔기가 안으로 집고 짓달린 고리를 베되 고리자리서 一寸 남짓을 베여디려서 양쪽 어깨에 있는 편으로 겹치면 고리가 자연히 된다.
  그 다음 벽령을 붙이되 벽령 내리접은 한가운데를 등줄솔기 반에 한데 대이도록 곁은 접어 오른편으로 집어나와 끝이 있는 쪽으로 집어나가서 벽령에 붙은 세 겹깃을 따라 오르면 앞으로 깃달아 넣고 벤 곳은 합하여 집고, 다시 처음 시작한 등줄 솔기에서 시작하여 우련과 같이 반대편으로 접으면 된다.
  그다음 소매를 꿰매되 양쪽 진동을 상주품에 맞추어서 베여 올리어 놓고, 소매 끝동에서 시작하여 손이 나올 정도로 하고, 소매 및은 돌려 뀀 내려간다.
  그다음 대하적을 집되 삼베가 깃 시울이 아래로 가게하고 끊친 시울은 깃 시울 끝에 꿰매고 연미는 대하적 접은 곳에 붙이여 집고 진동을 중심잡아 전후로 가진씨가 곁으로 가게한다.
  부판은 등솔을 중심하여 네 귀를 뜨매서 접고 식누는 좌편 옷고름 및에 집고 그 다음에 고름을 단다.
  내간상치마와 연미 끝을 집고 상복 솔기는 내외상에 다 같이 언으로 집고 외간상은 삼노끈, 내간상은 삼베끈으로 한다.
  상치마는 삼베로 길이 침척 一尺 남짓으로 하고 앞뒤로 각각 두 폭씩하고 주름은 마주접어 말아달고 끈을 단다. 상복은 복제(服制)의 경중에 따라서 그 형식과 용포지(用布地)도 달라진다. 참죄(斬衰) 三년 복에는 거친 삼베로 만들고 상복 아랫단을 감치지 않고 , 재최(齊衰) 三년복에는 역시 보통삼베를 쓰며 아랫단을 꿰맨다.
  그 원문(原文)을 예문(禮文)에서 옮겨보면
  "(斬衰三年)用至麁麻布爲之不縫下邊(齊衰三年 杖朞一年不杖朞一年) 用稍麁麻布爲之縫下邊(大功九月小功五月)用稍熟布爲之(緦麻三月)用稍熟細布爲之"
  참죄(斬衰)는 복중(服中)에서도 중복(重服)이므로 죽장(竹杖)을 쓰고, 재최(齊衰)는 동장(桐杖)을 쓰는데 상원하방(上圓下方)이라 해서 위 부분을 둥글게하고 아래는 네모나게 다듬어 쓴다. 오동(梧桐)이 없을 때는 버드나무로 대신하기도 한다.

◎ 誌 石 ( 지 석 )
  돌 또는 벽돌에[ 고인의 신상관계를 새기거나 사기에 글을 써 유약을 바르고 구어 묘 앞에 묻는 것. 길이는 약 七치 넓이는 약 三치, 두께는 약 二치반, 사기는 五푼에서 一치 정도로 한다.
  기재 요령은 앞면에 고인의 본관성명 생졸년월일 약력 배우자명을 쓰고 뒤에는 상주를 쓴다.
  기록방법은 양각(陽刻) 또는 음각(陰刻)으로 하며, 사기 지석에는 붓으로 써서 유약을 발라 굽는다. 사발을 이용할 때에는 안쪽 벽에다 써서 징으로 쪼아 먹을 먹이고 재를 채워 봉한 후 엎어 묻는다. 요즈음은 지문(誌文)쓴 종이를 돌돌 말아 흔한 음료수 병에 넣고 마개를 한 다음 초로 밀봉하여 묻기도 한다.
  이 지석은 실묘(失墓)를 않기 위하여 옛부터 지켜져오고 있다.

◎ 死亡申告와 埋火葬의 許可
  상(喪)을 당하면 먼저 사망신고(死亡申告)와 매장신고(埋葬申告)를 서둘러서 해야한다. 이것을 하지 않으면 장례(葬禮)를 진행시킬 수 없다. 사망신고와 매장신고는 상주(喪主)가 직접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므로 사람을 시키거나 장의사(葬儀社)에 부탁해서 하면 된다.

  死亡申告(사망신고)
  ⊙ 신고장고 : 주민등록지의 읍,면,동사무소.
  ⊙ 신고인 : 사망신고의 의무자(義務者)는 호주(戶主)이며 호주가 신고할 수 없을 때에는 동거(同居)하는 가족 또는 동거인이 신고하여야 한다.
  ⊙ 매화장신고 : 일반 사망자의 경우는 사망한지 24시간이 경과하지 않으면 사고처리를 할 수 없다.
  ⊙ 매장신고 장소 : 주소지, 사망지, 매장지, 납골당 소재지의 관할 음, 명, 동장에게 신고를 하면 신고증이 교부된다.
  ⊙ 구비서류 : 사망진단서 또는 시체검안서. 사설묘지의 경우 묘지사용 승락서, 주민등록증(주민등록이 등급된 성년이 사망한 경우)

  ※ 반드시 화장(火葬)을 해야하는 경우
  전염병예방법 제2조에 규정된 1종 전염병(콜레라, 페스트, 발진디프스, 파라티프스, 디프테리아, 세균성 이질(痢疾), 두창, 황열(黃熱) 등의 환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반드시 화장을 해야한다.
  시립묘지 및 공동묘지 등을 사용할 때는 사망진단서 1통을 가지고 동사무소에 가서 매장신고를 한 후 필요한 평수(坪數:6坪을 초과 못함)를 구입하면 된다. 동사무소에 확인을 받아가지고 자기가 원하는 공동묘지 관리사무소에 신고를 하면 관리사무소에서 위치를 선정해 준다.

예고(禮考) 관례(冠禮) 혼례(婚禮) 상례(喪禮) 장례(葬禮) 제례(祭禮)